nmnmm.png
김태협 작가_01(10x10).jpg

​김태협  Taehyeob Kim

Instagram: @large.yo 

인천대학교 서양화전공을 졸업 후 동대학원 미술학과 석사 수료했다. 최근 뉴욕 RoundK에서 개인전 <Paper Cut>을 가졌으며, <ROOM 730>, <HAPPEN> 전시 외 다수의 단체전에 참여했다. 직접 경험했던 일들이나 미디어를 통해 본 사회 속에서 사회의 제도, 대인관계가 개인의 미시적인 욕망들과 연결하여 타자화된 주체성을 형성할 수 밖에 없는 상황 속에서 나름의 정체성을 찾고자 하는 문제의식에서부터 작업을 시작하였다. 김태협은 작가 본인을 등장시켜 마치 한 편의 그림일기처럼 작품을 구성하며, 감정을 의인화하거나 소품을 사용하여 작가 스스로의 감정을 대변하기도 한다. 그는 흑백과 컬러로 나누어 작업을 하곤 하는데, 이는 내면과 외면을 구분하여 표현하기 위함이며, 색이 사라지거나 등장하는 방식을 통해서 불안감, 혼동, 욕망을 표출하려는 모습을 드러낸다.

After graduating from Incheon National University majoring in Western painting, he completed a master's degree in art at the Graduate School of Art. Recently, He hosted <Paper Cut> at RoundK in New York City and participated in a number of Group Exhibition including <ROOM 730> and <HAPPEN> exhibition. Work begins with the problem of finding one's own identity in a situation where the institutions and interpersonal relationships of society see through the media are bound to connect with the micro-desire of individuals to form a typed identity.

 

Like a picture diary, the artist himself appears to art work. It also personifies emotions or inserts props into the work to reflect the emotions of the artist. The artist tries to express the black-and-white and the color work separately from the inside and the outside. In the different aspects of the inner and outer sides, one's color is lost and appears, and he tries to show off his anxiety, confusion and desire..